이와사키 치히로 : 인간과 작품

1918년12월 15일에 태어난 치히로는 14세에 유화와 스케치를 그리고 18세에 서예를 배웠으며 1949년에는 종이극 <엄마 이야기>(1949년)를 통해 화가로서 자립하는 계기를 가지게 됩니다. 그 후 서양의 수채화에 동양의 전통 회화 기법을 조화시킨 개성 넘친 기법으로 섬세한 표현을 실현해 냅니다.

볼로니아 국제아동도서전 그랑프리(1973), 라이프치히 국제도서전 동상(1974)을 비롯한 많은 수상력을 지닌 치히로는, 1973년 가을 암세포가 발견되어 이듬해 8월8일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녀는 평생 어린이를 테마로 하여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러한 개성적인 활동은 모델 없이도 10개월 된 아기와 1살 난 아기의 차이를 그려 낼 정도였으며 현재 남아 있는 9,300여점의 치히로컬렉션에는 날카로운 화가의 눈과 확실한 실력으로 그린 어린이의 모든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치히로는 한평생 평화를 기원하였습니다. 그녀는 세계의 모든 어린이들의 행복과 평화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에서 어린이와 꽃을 담은 많은 작품을 남겼습니다. 젊은 시절에 전쟁을 겪어야 했던 치히로는 작은 생명이 지닌 빛을 꾸준히 그림에 담아 내면서 평화의 소중함을 전하고자 하였습니다.